*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김건희 7시간 미공개분] "내가 무당보다 더 잘 봐, 누님이라고 불러.."

페이지 정보

진리

본문









[단독 충격] 김건희에게 5란 숫자는? 무속 신앙에 빠진 빼박 증거!




[무편집본] 김건희 "저희 엄마 정말 바른 사람이에요"
추천 0

작성일2022-01-19 22:08

산울림님의 댓글

산울림
수십억부터 수백만원까지 부정비리자는 법처벌하여 가두는데, 이보다 수천배 더많은 비리자로 밝혀진것만 1조원이 넘는 이자는 대통령 후보로 어떻게 던지 당선만 되면 자기범죄는 면죄부가 주어지니,,, 되고 나서는 그동안 해온 범죄전과를 보건데,,, 이자가 남한의 대통령이 되는날 우리 모두 죽게 된다는 공포감에 떠는 국민까지 생겼는데도

좌익빨갱이들이 나라를 좌지 우지 하기에 말한마디 못하고 오늘도 거짓.허위 공약으로 걷면피로 울기. 절하기. 읍소하기쑈로 국민들을 속이는 쑈와 국민들에게는 아무것도 안하고 있어도 매일같이 지상낙원같이 살게 해주겠다는 그예산이 얼마나 드는지는 생각지 않고 이자가 해준다는 것에 환호하여 그 꿈에서 헤어나지 못하여,, 지난번 문재앙을 이렇게 속아 시켜준것을 반복하게 하려는 전라도쪽의 일부 국민들 때문에 이자가 대통령이 된다면 머지 않아 나라를 북에 살인마가 잡수기 좋게 남한은 망하고 남한국민들은 이죄멍이 말을 듣지 않는다 치면 최근 이죄멍이 직속부하들이 이죄멍을 위한 자살방식을 빌어서 사전에 입막음을 위하여 자살하게 만드는 식으로 남한을 공포 정치를 한다면 이건 북에 개정은 살인마 정권보다 더 국민과 나라는 모두 사망신고를 내고도 버티지 못하게 헌법을 개정하여 4년 중임방식으로 헌법개정하여 종신대통령을 할것이고, 북에 개정은이 같이 자살을 빌러 반대파는 모두 죽어나가는 나라를 만들고도 남을 조카의 살인마의 피가 흐르는 이죄명이다

이렇게 사전에 대장동 비리는 각본이 짜져 있었고 이런 설계를 이재명이 직접했다고 자화자찬을 했고, 김만배 측도 법정에서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안정적 사업을 위해 지시한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을 했다.

이 정도이면 이재명은 성남시장으로 재임하면서 성남시를 부정부패 악의 구렁텅이로 밀어 넣은 것이다. 이재명이나 문재인이 말하는 자신들의 시민과 국민들만 위하는 시정과 국정으로 이재명은 성남시를 부정부패 시로, 문재인은 부정부패 국가로 만든 것이다.

이재명이 성남시장을 맡아서도 이정도로 부정부패 시를 만들었는데, 만약에 대권을 잡는다면 대한민국을 얼마나 부정부패 공화국으로 만들겠는가? 감이 아닌 이재명이 경기도지사 된 것만도 하늘이 도왔다고 만족하며 살지, 엄감생심 대권까지 욕심을 부리니 어찌 하늘이 노하지 않겠는가?

이재명의 아들이 여자를 사먹는 것으로 표현을 하고 상습 노름을 하고 다닌다고 아들이 아닌 남남喃喃이라고 하고 형님에게 10SGG와 개SGG를 입에 달고 살고 형수에게 19멍을 찢어죽이겠다고 하며 10팔년이라며 여성비하 발언을 입에 달고 살며 수신제가修身齊家를 엉망으로 한 이재명이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를 하겠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진리님의 댓글

진리
깜이 안되는 대통령 후보 윤석열이 이재명을 이길 수 있도록 국힘당이 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은폐, 조작, 공작과 인신공격, 그리고 거짓선동 외엔 없어보인다.
시대정신의 대표주자 이재명과 함께 민주진영 사람들은 현재의 잘못된 것을 개혁하고
대한민국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나아갈 것이다.



이재명에 대한 음해가 선거 막바지까지 더 악랄하게 기승을 부릴 것 같다.
민주당에서 이를 미리 봉쇄하고 무력화시킬 만반의 준비를 해야할 것 같다.
깜도 안되는 국짐후보에게 어이없이 당한다면
이 나라는 무당 손에서 놀아나는  끝이 안 보이는 나락에 빠질 것이다.

역대 가장 혹독한 조건의 소년공 출신이 대통령 되는 나라,
대한민국 대단하지 않습니까?
역경을 딛고 사는 젊은이들에 가장 귀감이 되는 대통령 아닙니까?
이런 대통령을 배출하는 대한민국은 역시 위대하다.

< 윤석열의 80가지 의혹>
1. 82년 8월 죽마고우 이철우 부친 이종찬 통해 군 면제 '부동시' 의혹
2. 81년부터 법대생 사칭 가짜대학생 김찬경(훗날 미래저축은행 회장) 과 연
3. 96~97 강릉지청 검사 시절 한상대를 통해 동부전기산업 황하영 사장과 연 스폰서 의혹
4. 황하영 사장을 통해 심무정무속인과 연.
5. 황하영 심무정을 통해 삼부토건 조남욱 회장과 연.
6. 장모 최은순 미시령 휴게소 운영시, 강원도 인사 황하영과 연이되어 조남욱, 심무정, 윤석 열과 관계정립
7. 2001 7 년 부산지검 평검사 당시, 경남도청 급 공무원 공채시험 성적조작 봐주기 의혹
8. 2007년 6월 경 조남욱 회장주선으로 김건희 김명신 소개받음
9. 2007년 삼성그룹 비자금 및 로비의혹 사건, 수사 특별 수사팀 윤석열 등에 로비의혹
10. 선배 검사 양재택 검찰을 떠나자 김건희와 동거 의혹
11. 김건희 연인 김범수와 삼성 인맥쌓기 방조 의혹 삼성 김범수를 통해 김명신(검건희) 연
12. 논산 백제병원리베이트 사건 항소 포기 주도 의혹 – 윤석열 논산지청장
13. 2008년 BBK 특별팀 윤석열, 면죄부 MB 의혹
14. 2009~2010 범죄정보 2 담당관. 정치, 기업, 사법, 언론관련 정보 불법수집 의혹
15. 2010년부터 김건희와 본격 동거 의혹
16. 2010년 대검 중수 2과장 시절 C&그룹 기획표적 수사 의혹
17. 2011~2012 대검 중수 1과장 - 당시 김건희와 이권을 위한 동거의.
김건희는 SBS출신 김범수 아나운서를 “남편” 이라고 주변에 소개
18. 2011년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합동수사단 부실수사 의혹)
19. 2012년 3월 11일 대검 중수1 과장 시절 대검 강당에서 김건희와 부랴부랴 결혼
20. 2012년 윤우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사건 개입 의혹
21. 2012년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 부장 시절 조희팔 금융 사기사건 무마 의혹
22. 2012년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CP 불법 사건 봐주기 수사 의혹
23. 2013년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장 시절, ‘양발검사’ 의혹 기업인들과 룸살롱 부적절 만남
24. 2014년 윤중천 별장 김학의 성접대 사건 무마 의혹
25. 국정원 대선개입수사로 좌천이 아닌 부적절한 일로 좌천 의혹 - 잘못 알려진 정의로운
검사 : 2013년 4월 18일 ~ 2014년 1월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 특별수사팀장이었음
26. 2014.1~2017.5 까지 대구고검 대전고검 등에서 근무 후.
2016년 12월~2017년 5월: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으로 화려하게 복귀.
그러나 당시 박영수 특검에 있었던 검사들은 거의 대다수가 각종 의혹에 처함
27. 2017 변창훈 검사 사망 사건 개입 의혹
28. 2017. 서울시향 성추행 사태, 윤석열 비호 의혹 - 박현정대표 누명 쓴 7년의 지옥
29. 2017. 가을 윤석열, 문무일 야당인사와 삼성 이재용 구하기 밀실회동 의혹
30. 2018. 현대자동차 채양기 대표 플리바게닝을 통한 사법거래의혹
31. 2018. 윤석열, 한동훈 (MB소송비대답사건) 에이킨검프 수사무마의혹
32. 최순실 해외은닉 재산 부실수사 의혹 - 2018년 5 월 14일 문재인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순실 불법으로 재산을 해외에 도피 은닉한 것 환수 지시 - 윤석열의 부실 수사 의혹
33. 2018.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옵티머스 펀드사기 사건 축소 은폐 의혹
34. 2018.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용산구 서빙고동 50대 사업가 이정우씨 변사사건 무마 의혹
35. 2018. 11 기무사 계엄문건 수사결과 관여 의혹
36. 2018.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사주 방상훈 비밀회동 의혹
37. 2018~2019 양승태 사법농단 전현직 판사 무죄 선고에 따른 기소 책임 논란
38. 2018.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구속영장 기각에 따른 판사 과도 압박 및 ‘별건 수사’를 남용
39. 2018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세월호 관련) – 투신자살 수사 책임론
40. 2018. 11 중앙홀딩스 홍석현과 부적절한 만남. 검사윤리강령 위반 논란
41. 2019. 원전입찰담합 비리 고발 수사무마 의혹
42. 2019. 6. 김만배 윤석열 , 검찰총장 청문회 준비단 6명의 기자들과 함께 준비 의혹
43. 2019. 7. 검찰총장 임명 / 9.9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44. 2019.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및 정경심 교수 등 일가 저인망 인권 말살 수사 남용
45. 2019. 최성해 동양대 총장 윤석열과 만남 의혹
46. 2019. 세월호 사건 수사 고의 지연 및 뭉개기(특수단에 임관혁)
47. 2019. 12. 검찰반란 수장으로 청와대 겨냥 의혹
48. 2019. 김학의 불법 출금 및 은폐 의혹으로 문정부 검찰개혁 저지 의혹
49. 2020. 3. 신천지 대구교회 영장 반려 논란
50. 2020. 3. 채널A 검언유착 사건 개입 의혹
51. 2020. 4. 윤석열 검찰(손준성, 김웅, 국민의힘 ) ‘고발사주’ 의혹
52. 2020. 4. 화천대유 김만배 누나 윤석열에게 뇌물정황
53. 2020. 6. 이재용 삼성 부회장 불기소 권고 배후 의혹
54. 2020. 6 검찰 감찰부 배당 ‘한명숙 전 총리 뇌물사건’ 수사 검사들에 대한 진정사건 ‘재
배당 절차’를 건너뛰고 진정서 사본을 만들어 서울중앙지검에 접수 논란
55. 2020. 6. 라임로비 윤갑근 전 고검장 뭉개기 수사 주도 의혹
56. 2020. 7.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및 청와대 관계자 등에게 조국 사퇴 종용
57. 2020. 9. 이재용 기소 수사심의위 / 권고 위반 논란
58. 2020. 10. 라임사태 선택적 부실 수사 검사 술접대 사건 침묵
59. 2020. 10. 월성원전1호기 폐쇄결정 국민의힘 고발에 따른 감사원 수사참고기록 대검송
부 및 윤석열 라인과의 고발사주 의혹
60. 2020. 11. 대검 수사정책정보관실을 통해 판사 30여명 사찰 의혹
62. 2020. 12. 나경원 고발 사건 ’13건’ 모두 불기소 처분. 나경원 사건 수사,고의 지연
63. 2021. 박덕흠 의혹 2 건 고의 지연 의혹 / 2021. 3. 4. 검찰총장 사퇴
64. 2021. 윤석열 비선캠프에 제 3의 무속인 건진법사 활동 의혹
65. 윤석열 이웃집 아크로비스타 B동17 층 5가구 특별한 사람들
66. 윤석열 부부 살았던 아크로비스타 B동 1704호 집주인 김모씨 삼성임원들을 위한
전세아파트 알선주재. 회사근무로 삼성유착 의혹
67. 부친의 부적절한 연말정산 인적공제
68. 대검감찰부 대면조사 거부 및 방해 의혹
69. 정진웅 차장검사 기소 사건
70. 상관명령 불복종 및 청와대 관계자와 추장관 사퇴 논의 의혹
71. 검찰특활비 지출전횡
72. 라임 김봉현 법정 허위 증언 교사 의혹
73. 국가공무원 정치중립위반
74. 삼성 노조 와해 의혹 재수사 뭉개기 의혹
75. SK케미칼ᆞ애경산업 가습기 살균제 참사 재수사 부실수사
76.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일가의 갑질 및 비리 사건 봐주기 수사의혹
77. 박근혜정부 국정원의 북한 류경식당 여종업원 탈북 기획 수사 뭉개기 의혹
78. 국정감사장 다수 위증 의혹
79. 청와대 민정팀 일부 수사관 유착 의혹
80. 처와 장모 사건 뭉개기 및 피해자 처벌 의혹
등등

<윤석열의 부인 김건희의 58가지 의혹>
1. 91. 단국대 서양화과 입학했다고 거짓 의혹 - 당시 이름은 김명신(추후 개명)
2. 92~96 대학생 신분으로 나이트클럽 왕래 의혹
3. 97~2000 삼부토건 조남욱 회장 연회장 참석 의혹
4. 99. 3 산부인과 의사와 첫 번째 결혼 의혹
5. 2001~2002 결혼 실패 후 다시 조남욱 회장 수발비서 수행 의혹
6. 2001. 11 양도세 탈루 의혹
7. 2002 양재택 검사와 대련아파트에서 동거 의혹
8. 2002~2004 숙명여대 대학원 교육대학원을 마치 미술 전공자인 미술학과로 표기
9.2004 서일대 산업디자인학과 겸임교수라고 거짓말 의혹
10. 2004 (주)에이치컬쳐테크놀러지 기획이사겸 부사장으로 재직하며 정부지원금 유용의혹
11. 2004. 6 양재택 검사( 유부남)와 아크로비스타 B동306 호로 옮겨 동거 의혹
12. 2004. 7. 양재택 검사와 장기 해외밀회 여행 의혹
13. 2005. (무속) ‘역술’에 빠져 도사 들과 어울렸단 의혹
14. 2005. 백윤복 법무사 상대로 허위소송제기의혹
15. 2006. (쌍용그룹) 김석원 회장 과의 연
16. 2006. (신안그룹) 박순석 회장 과의 연
17. 2006. 1.23 아크로비스타 (B동 306호) 전상흠 양재택 으로부터 소유권 이전
18. 2007~2008 국민대학교 박사논문 의혹
19. 2007. 수원여대 겸임교원 - 허위 경력 의혹
20. 2007. 전시대행업체 인수 및 회사경력 도용 의혹
21. 2007. 6. 김건희 또 다른 검사 윤석열을 , 소개받다!
22. 2008. 카르티에 소장품전 / 맨인카우스 법인인수에 따른 삼성의 석연찮은 협찬
23. 2008. 3. 양재택 검사 옷을 벗다! (검찰을 떠남) 결국 헤어짐
24. 2008. 4~ 윤석열과 간헐적 동거 의혹
25. 2008 또 다른 남자 SBS아나운서 출신 김범수와 만남 의혹
26. 2008. 10 김명신에서 김건희로 개명
27. 2008 정운찬 전 총리와 연
28. 2008. 11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과의 연
29. 2009. 5 도이치모터스 주식 24 8 만 천주 장외매입
30. 2009. 9 코바나컨텐츠 설립 후 대표 취임
31. 2009 .9~2010.2 고려대 미디어학부 미디어대학원 제 30기 최고위과정 수료
32. 2009~2010 윤석열 김범수, 두 남자를 두고 위험한 줄다리기 의혹
33. 2009~2010 삼성이 밀어준 ‘앤디 워홀전’ 주관 허위사실
34. 2010 삼성전자 전세설정 - 아크로비스타 306 1704 호와 호 왕래 의혹
35. 2010 삼성단독 협찬 뮤지컬 미스 사이공 코바나 기획 허위 의혹
36. 2010~2011 <색채의 마술사, 샤갈>전 기획 주관 허위 의혹
37. 2011 김범수는 내 남편 주변에 ! - 남편이라고 소개 의혹
38. 2011 김범수와 살 집 마련을 위해 다른 곳을 알아본 의혹
39. 2011 고급사교모임 월단회 맴버 가입
40. 2011 학벌을 끌어올리기 위해 돈을 쓴 의혹
41. 2012. 2. 검사 윤석열과 피의자 김건희와 부적절한 관계 들통?
42. 2012. 3. 11 윤석열과결혼:당시대검중수과장인윤석열은결혼하기전까지
피의자신분이었던 김건희로부터 성상납을 받았다고 볼 여지가 높아 보임
43. 2012 윤석열과 결혼 후 본격적인 전시대행 - 코바나컨텐츠 최초의 주관 전시 -
44. 2012 도이치모터스 신주인수권 51 82 만주 매입후 사모펀드에 매각 % 수익 의혹
45. 2013 불멸의 화가 반 고흐 in 파리 전 기획 주장 거짓 의혹
46. 2013 피영전 주관 주최 - . 의혹
47. 2013 ‘고갱: 그 이후 신화 속으로의 여행 국제전 ’ 무능력 의혹
48. 2013 재산 고의 과다 신고 의혹
49. 2014. 점핑 위드 러브 필 展 립 할스만, 협찬사 폭등 의혹
50. 2014. 단국대 문화예술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인맥확충 의혹
51. 2015. 마크 로스코전 - 연합뉴스 통해 우회 협찬금 세탁 의혹
52. 2016. 르 코르뷔지에 서울 전 - 협찬사 폭발적으로 늘게 됨
53. 2017. 김예성과 비마이카와 주식 바꿔치기로 재산은닉 의혹
54. 2018. 알베르토 자코메티 전 - 협찬사 윤석열 김건희와 , 연관있는 회사들
55. 2019 혁명 그, 위대한 고통 ‘20 ’ 세기 현대미술의 혁명가들 야수파 걸작展 협찬의혹
56. 2019. 7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후 코바나컨텐츠 활동 없음
57. 김건희, 90년대 후반 IMF 후 주식을 통해 큰 돈을 벌었다? - 거짓말
58. 양재동 비선 캠프 운영 - 실질적 캠프 수장역할 의혹

원조진리님의 댓글

원조진리
소년공출신이 아니라 소년원 출신이라는 말이 있제?
정치/시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168 해방70여년 남한의 생육신들 댓글[3] 고향 2022-05-22 38 0
3167 러시아 어린 소년병사 이야기 댓글[1] 인기글 고향 2022-05-19 150 0
3166 일꾼은 다 떠나라고..... 댓글[1] 인기글 고향 2022-05-18 162 0
3165 칼바람부네... 문재인 전대통령의 앞날 댓글[1] 인기글 고향 2022-05-18 176 0
3164 한국일보 일면 기사 댓글[1] 인기글 고향 2022-05-17 180 1
3163 남한 언론의 잘못된 표현 댓글[2] 인기글 고향 2022-05-16 179 1
3162 멍청한 사람들 댓글[1] 인기글 고향 2022-05-15 241 1
3161 부부구속 하면 생계 곤란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자몽 2022-05-11 676 0
3160 자화자찬으로 마지막을 장식한 5년간 악몽의 문재앙 대통령 임기 댓글[1] 인기글 산호 2022-05-09 425 1
3159 대통령 집무실과 거쳐..... 댓글[1] 인기글 고향 2022-05-07 323 1
3158 인민이여 깨어나라!!!!.. 댓글[2] 인기글 고향 2022-05-07 237 0
3157 다니엘 정 Santa Clara County 검사장 출마 인기글 sanfo 2022-05-05 287 1
3156 윤석열 새정부 총리-장관 청문회 과연 성공할까? 핵심이슈! 인기글 자몽 2022-05-04 274 0
3155 댓글[1] 인기글 자몽 2022-05-02 298 0
3154 빅뱅 '붉은노을' 맞춰 춤 추는 김정숙 여사 댓글[1] 인기글 자몽 2022-05-02 340 0
3153 국힘 50% vs 민주 36%…한달새 격차 14%p로 벌어져 [리서치뷰] 댓글[1] 인기글 원조진리 2022-05-01 243 0
3152 남욱 “이재명·유동규·최윤길, 대장동 각본 짜고 진행” 댓글[3] 인기글 원조진리 2022-04-29 560 2
3151 많은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원조진리 2022-04-30 521 1
3150 남한이 쑥대밭으로..... 댓글[3] 인기글 고향 2022-04-28 377 1
3149 [단독]OECD “검수완박은 누군가 검찰 수사 두려워하는 것…韓정부에 엄중 경고안 낼 수도”[인터뷰/법조 Z… 인기글 원조진리 2022-04-27 377 0
3148 배현진, 집무실 이전 비판한 文대통령에 "책무에 집중하길" 댓글[1] 인기글 자몽 2022-04-26 417 1
3147 문재인 대통령이 살려면.... 댓글[1] 인기글 고향 2022-04-25 431 0
3146 김오수 검찰총장 기자회견 양심선언? 위헌국회해산? 인기글 자몽 2022-04-24 377 0
3145 박범계 장관 정신차려야.... 댓글[1] 인기글 고향 2022-04-23 590 2
3144 무엇이 한국형 FBI.... 댓글[2] 인기글 고향 2022-04-23 528 2
3143 윤시왕조 탄생인가?.... 인기글 고향 2022-04-23 510 2
3142 윤시왕조 탄생인가?... 댓글[1] 인기글 고향 2022-04-23 341 0
3141 무엇이 한국형 FBI.. 인기글 고향 2022-04-23 349 0
3140 박범계 장관 정신차려야.... 인기글 고향 2022-04-23 346 0
3139 체첸 군지도자왈. 동부 점령후 수도밑 다른도시들도 포위 소탕할꺼다 댓글[1] 인기글 대한독립운동 2022-04-21 359 0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