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이승만 고종 밀사설’ 깨졌다 - 승만이는 일진회를 대표한데요~ 좀 아시라고요 ㅎ

페이지 정보

설휘네

본문

한겨레, 미국 옛 신문보도 발굴
1905년 루스벨트 만나 “일진회 대변인” 자처
대한제국 부정하고 반러·친일 노선 드러내
러일전쟁 막바지였던 1905년 8월4일, 미국에 있던 이승만은 하와이에서 온 윤병구 목사와 함께 미국 뉴욕 롱아일랜드에 있는 여름 백악관을 찾아가 시어도어 루스벨트 대통령을 만났다. 포츠머스 강화회담을 앞둔 시점에 미 대통령을 만나 ‘한국의 독립 유지에 힘써달라’는 뜻을 전달한 이 사건은 이승만 대미외교 노선의 출발점으로 평가된다. 다만 당시 이들이 어떤 자격으로 루스벨트를 만났는지는 뚜렷하지 않아, ‘고종의 밀사였다’는 등 설이 많았다.

 최근 <한겨레>가 당시 미국 신문기사들을 검색한 결과, 이승만과 윤병구는 대한제국과 고종을 적극 부정하고, “일진회의 대변인”을 자처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일본이 전쟁에서 승리하고 있는 것을 기뻐한다”고 말하는 등 일본 쪽에 우호적인 태도를 보인 사실도 나타났다. 옛 독립협회, 동학 계열 세력들이 1904년 결성한 일진회는 당시 한반도에서 영향력 있는 대중조직으로 활동했으며, 1905년 11월 일본에 조선의 외교권을 맡기는 데 찬성하면서 본격적인 친일단체로 바뀐다. 이 자료들은 미 의회도서관에서 제공하는 신문검색 서비스(chroniclingamerica.loc.gov)를 활용해 찾아냈다.
<뉴욕 데일리 트리뷴> 1905년 8월4일치 7면에 실린 ‘오이스터 베이의 한국인들’이란 제목의 기사가 대표적이다. 이 기사는 루스벨트를 만나기 위해 온 윤병구와 이승만이 “우리는 황제의 대표자가 아니라 ‘일진회’라는 단체의 대표자로서 대통령에게 청원서를 전달할 것을 위임받았다”고 말한 것을 인용·보도했다. 기사는 또 이들이 “황제는 한국인들의 이익을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며 “수천명의 회원들로 이뤄진 일진회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곧 국무를 장악하고 정부 구실을 할 것”(will take hold of affairs and conduct the government)이라고 말했다는 내용도 전했다.
<스타크 카운티 데모크라트> 8월8일치는 “윤병구와 이승만은 자신들이 러시아 영향력 아래 놓인 황제를 대표하고 있지 않으며, 힘있는 단체인 ‘일진회’의 대변인이라고 밝히고 있다”고 했고, <워싱턴 타임스> 8월4일치는 “이들은 ‘일진회’로 알려진 한국의 거대 진보정당을 대표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미국 매체들은 러시아와 일본 두 열강의 위협을 함께 우려하면서도 일본에 더욱 우호적인 이들의 태도에 주목했다. <뉴욕 데일리 트리뷴>은 “러시아 사람들은 줄곧 적이었고, 우리는 이 전쟁(러일전쟁)에서 일본이 이기고 있는 것에 기뻐한다”는 윤병구의 말을 빌려, “일본과 러시아 사이에서 이들은 전자(일본)를 주인(masters)으로 선택하는 데 주저함이 거의 없다”고 보도했다. <스타크 카운티 데모크라트>는 같은 내용의 기사에 아예 ‘한국은 삼켜질 것을 주저하고 있지만, 러시아보다는 일본의 목구멍을 선호한다’는 제목을 달았다.
이런 자료들은 기존 ‘고종 밀사설’을 부정하는 근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윤병구·이승만이 루스벨트를 만날 수 있었던 직접적인 계기는 당시 가쓰라-태프트 밀약을 맺으러 일본으로 향하던 육군 장관 태프트가 하와이 한인 대표인 윤병구에게 써준 소개장이었다. 그러나 그 외에는 뚜렷한 대표성을 내세우기 어려웠기에, 실질적 연관은 없지만 신흥 정치세력인 일진회를 내세워 취약한 대표성을 보강하려 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또 이들의 당시 노선은 뚜렷하게 ‘반대한제국, 반고종, 반러시아, 친일본’ 등이었다.
이승만은 자서전 등을 통해 “루스벨트는 ‘공식 외교 채널로 청원서를 보내라’고 했으나, 주미공사였던 김윤정이 ‘친일’로 돌아서서 여기에 협조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기사들을 보면, 대한제국 관리인 김윤정으로서는 대한제국과 고종을 부정하는 윤병구·이승만을 지원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주진오 상명대 교수는 “대한제국과 황제를 철저히 부정하고 당시 이미 일본 쪽에 기울어져 있던 미국에 (이승만이) 일본 입장을 편든 것이, 제대로 된 ‘국권 수호’인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culture/book/492702.html#csidx9aa75b9fa20fb4490d3c212b5fd0965

[이 게시물은 SFKorean님에 의해 2021-10-28 16:41:51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추천 2

작성일2021-10-28 15:43

진리님의 댓글

진리
안타까운것이 이승만이 죽고 그 뒤에 정권을 잡은 놈이 독립군을 잡는 일본 장교출신이라는 겁니다.
일본 장교가 될려고 일왕에게 혈서로 충성맹세를 하고 일제가 중국 침략을 위해 세운 괴뢰국인 만주국의 육군 군관학교에 2기생으로 입교해서 이후 1944년 황군(皇軍) 육군 소위로 임관합니다. 그리고
성과 이름도 다카키 마사오로 창씨개명을 했죠.

설휘네님의 댓글

설휘네
그렇죠. 우리의 암울한 역사죠. 그 집안이 딸까지 해서 대한민국을 완전 농락했죠. 국민들이 깨어나고 있기에 그래도 점점 더 바른 길로 가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과 같이 깨어 있는 나라는 드믈다고 할 수 있죠. 옆에 섬나라만 해도 돌아가는거 보면 너무 미개해 보이더군요. 윗 대가리가 대놓고 부정부패를 하는데 거기 미개한 섬나라 애들은 그냥 보고만 있더군요. 곧 우리의 암울한 역사가 정리될 것으로 믿습니다~

진리님의 댓글

진리
원시반본이라...  지금 한국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예전 찬란한 문화와 국력을 자랑했던 그 시대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그 전에 감추어지고 잃어 버렸던 우리 역사교육을 해야 올바른 국가관과
 진정한 홍익인간의 세계를 만들수 있습니다.

설휘네님의 댓글

설휘네
ㅎㅎㅎ 여기 주인장도 친일파인듯해요.ㅎㅎ
산들강이랑 다른 친일파들이 그렇게 많이 퍼올릴때는 가만히 놔두다가 친일파 지적하는 글 4개 올렸더니 드디어 정치란으로 옮겨놨네요 ㅎㅎㅎ 제것만 옮길 수는 없으니 같이 산들강씨것도 같이 옮기긴 했지만 ㅎ
진작에 좀 딴애글들 옮길 것이지 ㅎㅎ

바둑이님의 댓글

바둑이
마적출신 살인마 가짜 김일성 김성주에 대해서도 한마디 해라!
정치/시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873 [김건희 7시간 미공개분] "내가 무당보다 더 잘 봐, 누님이라고 불러.." 새글 진리 2022-01-19 7 0
2872 우리는 하나 새글 고향 2022-01-19 6 0
2871 [충격단독] 옥황상제 이재명 (백운산, 서병열, 김찬성) 새글 WTiger 2022-01-19 32 0
2870 북괴 세습독재를 찬양하는 동수가 하는 짓 반대로만 하면 된다. 새글 WTiger 2022-01-19 18 0
2869 [라이브] 민주당의 무속 내로남불 & 정영학 녹취록 화천대유의 실체적 진실에 다가가다. 새글 WTiger 2022-01-19 13 0
2868 난 정치에는 별 관심 없는데 이재명이는 안 된다. 새글 WTiger 2022-01-19 27 0
2867 ㅋㅋㅋㅋㅋ 굿힘당 완전 터졌다! 건진법사에게 굿값 1억 준 윤석열 부부? 첨부파일 진리 2022-01-18 36 0
2866 "30대에 수십억 서초동 아파트"..與, '김건희 재산 형성' 의혹 제기 댓글[2] 첨부파일 진리 2022-01-18 34 0
2865 우리는 하나 고향 2022-01-18 17 0
2864 정찰총국 탈북자 “댓글 조작으로 韓 선거 개입” 이번도 그럴 것 댓글[2] 인기글 원조진리 2022-01-18 126 0
2863 北피살 공무원 아내 “대통령이 고교생에 거짓말”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원조진리 2022-01-18 167 1
2862 내로남불의 대가 댓글[2] 인기글 원조진리 2022-01-17 189 0
2861 윤석열 캠프 실세, "건진법사" 단독취재파일! 그 X 목소리 댓글[3] 첨부파일 진리 2022-01-17 77 1
2860 [주의 요망] '尹 무속 논란' 건진법사 속한 단체, 소 가죽 벗기며 제물 댓글[2] 첨부파일 진리 2022-01-17 78 1
2859 통일의 길 댓글[2] 고향 2022-01-17 59 0
2858 우리는 하나 댓글[1] 고향 2022-01-17 52 0
2857 고향의 봄 댓글[1] 고향 2022-01-17 54 0
2856 尹 부부와 친분 무속인 '선대본 고문' 맡아 ,"윤석열 일정·메시지 뒤집기도".. 캠프 업… 댓글[3] 첨부파일 진리 2022-01-16 82 1
2855 우리는 하나 댓글[1] 고향 2022-01-16 60 0
2854 방송불가 삭제된 MBC 김건희 방송 극히 일부분, 앞으로 더 update 합니다. 댓글[8] 인기글첨부파일 진리 2022-01-16 156 0
2853 (긴급) MBC김건희 방송 분석, "아무것도 없었다. MBC의 완패" "쥴리도,비… 댓글[3] 인기글 원조진리 2022-01-16 307 1
2852 김건희 7시간 통화 파일 법원의 결정. 댓글[2] 인기글 진리 2022-01-15 122 0
2851 [단독]충격적인 이재명 ‘유년 시절 일기장’ 공개돼 SNS 파문 확산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원조진리 2022-01-15 299 1
2850 우리는 하나 인기글 고향 2022-01-14 113 0
2849 우리는 하나 댓글[2] 인기글 고향 2022-01-14 110 1
2848 난리 났다 인기글 자몽 2022-01-14 216 0
2847 219차 태극기 집회 2부 조원진 대통령 후보 연설(자막 ) 댓글[3] 인기글 자몽 2022-01-12 370 1
2846 함세웅 신부, "하늘이 주신 기회! 이재명이 대통령 되어야 한다!" 댓글[2] 인기글 진리 2022-01-12 205 0
2845 제보자 3 명의 죽음 " 우연치고는 참 기이한 우연" 댓글[5] 인기글 충무공 2022-01-11 621 3
2844 [단독] 윤석열 장모 또 '농지법 위반' 의혹..양평 땅 가보니 인기글첨부파일 진리 2022-01-11 172 0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