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정치가 망친 위안부 기림비

페이지 정보

산들강

본문

뉴욕=정시행 특파원
입력 2021.10.21 03:00

2021년 10월 1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내 세인트 메리스 스퀘어 광장에 설립된 위안부 기림비를 방문한 국회의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김진덕·정경식 재단/연합뉴스

2021년 10월 1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내 세인트 메리스 스퀘어 광장에 설립된 위안부 기림비를 방문한 국회의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김진덕·정경식 재단/연합뉴스

최근 주(駐)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국정감사에서 이 지역의 일본군위안부 기림비가 이슈가 됐다. 기림비가 세워진 지 4년이 넘도록 샌프란시스코 총영사들이 한 번도 참배를 안 했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김영호 의원 등이 “일본이 기림비 철거 로비를 하니 공관장이 나서 막으라”고 했다. 총영사는 “공관장이 대놓고 기림비를 관리하면 외교 분쟁이 날 수 있다. 민간 주도로 하는 게 낫다”고 답했다. 그러자 무소속 김홍걸 의원은 “위안부는 일본 잘못인데 무슨 외교 분쟁이냐”고 호통을 쳤다. 이 의원들은 솔선수범하듯 다음 날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로 몰려갔다. 이곳은 이미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윤미향 의원 등 여권 인사들이 대거 다녀간 곳이다.

이런 장면은 여당이 위안부 문제를 다루는 공식을 잘 보여준다. 바로 ‘최대한 세를 모아 일본을 압박한다’는 것이다. ‘그다음’을 고민하는 모습은 본 적이 없다. 한일 관계가 파탄 나면 더 좋다. 친일 매국노냐 독립 투사냐 여론을 갈라 치기해 도덕적 우위를 주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위안부 문제는 현 집권 세력에 가성비 좋은 국내 정치용 비즈니스가 됐다.

하지만 미국 등 해외에선 이야기가 다르다. 한국 정치인들이 나설수록 위안부 문제의 국제적 공론화는 진전을 멈춘다.

지난 2007년 미 연방하원 의회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과 한국계 미국인들의 피땀어린 노력, 마이크 혼다라는 뜻있는 일본계 의원 등의 후원으로 ‘위안부 결의안’이 처음 통과됐다. 일본의 사죄를 요구하고 올바른 역사 교육을 촉구하는 이 결의안에 따라 2010년 뉴저지주에 시의회 주도로 해외 첫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지고, 뉴욕·LA에도 기림비가 들어섰다.

이걸 본 한국 정치권과 한인 단체들이 기림비 건립 경쟁에 뛰어들었다. 2014년쯤부터 해외 위안부 사업을 독점하다시피 한 윤미향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소문은 현지에서도 파다했다고 한다. 미 교민과 지자체가 기림비를 세우는 데 한화 100만~200만원이 들었다면, 윤 의원이 주도한 ‘평화의 소녀상’은 운송비까지 5000만원이 넘었다. 그의 공금 횡령 의혹이 제기되기 전의 일이다.

초기 위안부 운동가들이 ‘미국 시민의 주도로, 보편적 여성 인권 문제를 제기한다’는 명분을 갖췄을 땐 일본도 어쩌지 못했다. 그러나 이것이 한일 간 외교 분쟁이 되고, 독점 단체의 윤리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일본은 반격에 나섰고 미국도 주춤했다.

 바이든 정부는 외국이 미 여론과 정치에 영향을 미치려 하는 행위에 극도의 거부감을 갖는다. 위안부 기림비는 공교롭게도 반일을 내세운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 이래 각국에서 건립이 중단되다시피 했다. 간신히 지난해 세워진 베를린 소녀상은 존치가 불투명하다. 아이러니 아닌가.

[이 게시물은 SFKorean님에 의해 2021-10-23 13:06:36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추천 0

작성일2021-10-23 09:59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시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873 [김건희 7시간 미공개분] "내가 무당보다 더 잘 봐, 누님이라고 불러.." 새글 진리 2022-01-19 7 0
2872 우리는 하나 새글 고향 2022-01-19 6 0
2871 [충격단독] 옥황상제 이재명 (백운산, 서병열, 김찬성) 새글 WTiger 2022-01-19 28 0
2870 북괴 세습독재를 찬양하는 동수가 하는 짓 반대로만 하면 된다. 새글 WTiger 2022-01-19 18 0
2869 [라이브] 민주당의 무속 내로남불 & 정영학 녹취록 화천대유의 실체적 진실에 다가가다. 새글 WTiger 2022-01-19 13 0
2868 난 정치에는 별 관심 없는데 이재명이는 안 된다. 새글 WTiger 2022-01-19 26 0
2867 ㅋㅋㅋㅋㅋ 굿힘당 완전 터졌다! 건진법사에게 굿값 1억 준 윤석열 부부? 첨부파일 진리 2022-01-18 34 0
2866 "30대에 수십억 서초동 아파트"..與, '김건희 재산 형성' 의혹 제기 댓글[2] 첨부파일 진리 2022-01-18 32 0
2865 우리는 하나 고향 2022-01-18 15 0
2864 정찰총국 탈북자 “댓글 조작으로 韓 선거 개입” 이번도 그럴 것 댓글[2] 인기글 원조진리 2022-01-18 125 0
2863 北피살 공무원 아내 “대통령이 고교생에 거짓말”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원조진리 2022-01-18 164 1
2862 내로남불의 대가 댓글[2] 인기글 원조진리 2022-01-17 188 0
2861 윤석열 캠프 실세, "건진법사" 단독취재파일! 그 X 목소리 댓글[3] 첨부파일 진리 2022-01-17 77 1
2860 [주의 요망] '尹 무속 논란' 건진법사 속한 단체, 소 가죽 벗기며 제물 댓글[2] 첨부파일 진리 2022-01-17 78 1
2859 통일의 길 댓글[2] 고향 2022-01-17 58 0
2858 우리는 하나 댓글[1] 고향 2022-01-17 51 0
2857 고향의 봄 댓글[1] 고향 2022-01-17 53 0
2856 尹 부부와 친분 무속인 '선대본 고문' 맡아 ,"윤석열 일정·메시지 뒤집기도".. 캠프 업… 댓글[3] 첨부파일 진리 2022-01-16 81 1
2855 우리는 하나 댓글[1] 고향 2022-01-16 59 0
2854 방송불가 삭제된 MBC 김건희 방송 극히 일부분, 앞으로 더 update 합니다. 댓글[8] 인기글첨부파일 진리 2022-01-16 155 0
2853 (긴급) MBC김건희 방송 분석, "아무것도 없었다. MBC의 완패" "쥴리도,비… 댓글[3] 인기글 원조진리 2022-01-16 306 1
2852 김건희 7시간 통화 파일 법원의 결정. 댓글[2] 인기글 진리 2022-01-15 121 0
2851 [단독]충격적인 이재명 ‘유년 시절 일기장’ 공개돼 SNS 파문 확산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원조진리 2022-01-15 298 1
2850 우리는 하나 인기글 고향 2022-01-14 112 0
2849 우리는 하나 댓글[2] 인기글 고향 2022-01-14 109 1
2848 난리 났다 인기글 자몽 2022-01-14 215 0
2847 219차 태극기 집회 2부 조원진 대통령 후보 연설(자막 ) 댓글[3] 인기글 자몽 2022-01-12 369 1
2846 함세웅 신부, "하늘이 주신 기회! 이재명이 대통령 되어야 한다!" 댓글[2] 인기글 진리 2022-01-12 204 0
2845 제보자 3 명의 죽음 " 우연치고는 참 기이한 우연" 댓글[5] 인기글 충무공 2022-01-11 620 3
2844 [단독] 윤석열 장모 또 '농지법 위반' 의혹..양평 땅 가보니 인기글첨부파일 진리 2022-01-11 171 0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