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사랑방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이런 일본 외교관- 金山政英(가내야마 마사히데)가 있었다는 사실을 아십니까? - Jan 3, 2019

페이지 정보

유샤인

본문


 

2343F93D55FA452D2825F8

金山政英(가내야마 마사히데) 

제2대 주한일본대사    

222DAC3D55FA450F37871B

경기도 파주시 조리읍 뇌조리 천주교 묘지에 있는 
제2대 주한 일본 대사 가
야마 마사히데(金山政英)의 묘


 

이런 일본 외교관이 있었다는 사실을 아십니까?

경기도 파주시 조리읍 뇌조리에 자리 잡은 하늘묘원.야트막한 
구릉 지대에 천주교 묘지가 조성돼 있다. 
이곳에 제2대 주한 일본 대사를 지낸 가야마 마사히데(金山
政英·1909∼1997년)의 묘가 있다. 

묘역 관리는 비교적 잘 돼 있었다. 
‘제2대 주한 일본국 대사, 金山 아우구스티노 政英님의 무덤"
이라고 또렷하게 쓴 묘비석이 우뚝 서 있었다. 

주한 일본 대사를 지낸 인물의 묘가 일본 땅이 아니라 한국 땅에 
들어선 자세한 사연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우여곡절 끝에 1965년 한·일 국교가 정상화되면서 양국 관계는 
새로운 전기를 맞는다. 
수교협상을 전후한 임시대리대사 체제가 끝나고 66년3월 기무라 
시로시치(木村四郞七) 초대 주한 일본 대사에 이어 가야마가 
68년 7월 15일 제2대 대사로 서울에 부임한다. 

72년 2월까지 3년7개월간 주한 대사로 일하면서 한국의 산업화 
초기에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활동했던 
대사라는 평가를 받는다. 

일본 재계 총리 이나야마도 두 손 들어 

특히 그는 박정희 당시 대통령을 만나면서 “기백이 넘치는 
훌륭한 분”이라고 평가하면서 각별한 존경을 표시했다. 

박 대통령도 그를 격의 없이 대하며 아꼈다. 
최서면(89) 국제한국연구원 원장은 58년부터 30년간 도쿄에 체류
하면서 한국연구원을 설립하고 독도와 한·일 관계 연구에 일생을 
바쳐온 원로 역사학자다. 

박대통령과 가야마 대사의 친분관계를 가까이서 지켜본 최 원장
은 “포항제철은 박태준씨가 주도한 것이 사실이지만 그 이면에는 
야마 대사의 숨은 공로도 있다”며 비화를 공개했다. 

어느 날 박 대통령이 “술이나 먹자”며 가야마 대사를 청와대

쪽으로 불렀다. 
박 대통령이 돌발 질문을 던졌다. 
 

▶박정희=“가
야마 대사, 당신은 누구요.”  
▶가
야마=“예, 일본국 주한 특명전권대사입니다.”  
▶박정희=“거꾸로는 안 되겠소. 대한민국의 주일 특명전권대사 
                역할 한번 해주시오.” 
박 대통령은 이날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당시 일본 총리에게 

보내는 친서를 가야마 대사에게 건넸다. 
친서에는 포항제철소를 만들고 싶은데 일본 측이 기술 협력을 
해달라는 요청이 담겨 있었다. 
일본 외무성에는 알리지도 않고 가야마 대사는 조용히 도쿄로 
건너가 사토 총리를 만났다.  

▶사토=“(한국의 제철소 건설을 지원하는) 그 문제는 안 된다고 
            했는데 또 해달라고 가져왔군.”  
▶가야마=“박 대통령께서 저에게 이 친서에 답이 없으면 한국
                  에 돌아올 필요가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 일·한 
관계가 끝장납
니다.”  
▶사토=“이거 큰일 났네.” 사토 총리는 그 자리에서 이나야마 
요시히로(稻山嘉寬) 신일철 회장 겸 일본 경제단체인 게이단렌
(經團連) 회장에게 전화를 돌렸고 그날 밤 세 사람이 만났다.  
▶이나야마=“나사도 제대로 못 만드는 한국이 무슨 제철소야.”  
▶가야마=“그런 말씀 마십시오. 1897년 야하다(八幡) 제철소
(신일철 전신)를 만들기 전에는 우리도 나사조차 못 만든다는 
소리를 들었어요. 변명보다는 도와줄 방법을 찾아주세요.” 

야마는 마치 주일 한국 대사로 부임한 사람처럼 집요하게 
이나야마 회장을 설득했다. 
당시까지‘일본의 재계 총리.로 불리던 이나야마 회장은 결국 
마음을 돌렸고 포항제철소 지원의 길이 열렸다. 

광복절 행사에도 참석 못 할 이유 없어” 

기억할 만한 일화는 또있다. 
대사 부임 이후 처음 맞은 69년 3·1절 기념식에     
야마는 주한 
일본 대사로서 사상 처음 참석했다. 

이후 지금까지 어떤 후임 대사도 엄두를 내지 못한 기록이다. 
당시 본국의 질책을 받자 가야마 대사는 “과거를   
청산하고 앞으
로 한국과 잘 지내기로 해놓고 한국의 
기념일을 축하하는 것이 
문제가 되나. 8·15 광복절 행사에도 못 갈 이유는 없다”
고 항변하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고 한다. 

야마 대사가 일관성 있게 한국에 우호적인 태도를 보여주자 
일부에선 창씨개명한 한국인 김씨의 후예로   오해하는 사람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가야마 대사가 “나는 원래 구보타(久保田) 가문 출신
인데 가야마 가문의 양자가 됐다”고 해명하자 해프닝으로 
끝났다.

대신 그는 김해김씨 명예회원으로 명부에 올랐다. 
이처럼 한국을 누구보다 사랑한 것은 사실이라지만   
그렇다고 대사
까지 지낸 일본인이 사후에 한국 땅에 묻힌 곡절을
충분히 설명해 
주지는 못한다. 
일본이 조선을 강제병합하기 한 해 전인 1909년 도쿄에서 태어난
야마는 97년 11월 1일 미수(米壽·88세)를 넘겨 타계한다. 

도쿄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25세 때 외교관이 된 이후 38년간 
바티칸 주재 참사관, 칠레·폴란드 대사 등 직업 외교관으로 일했다. 

도쿄의 천주교 성당에서 열린 장례미사에     
생전 그를 아끼던 한·일 양국의 지인들이 몰려들었다. 
가나야마의 자녀 12명 중에서 장남은 장례식에 참석하러 한국에서 온
노신사에게 다가가“최서면 원장님이십니까”라며 인사를 건넸다. 

장남은“부친께서‘내가 죽으면 유골을 최원장께 맡겨달라'고 유언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친께서 최 원장님께 말씀 드리면 
알아서 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절친 최서면 원장에게 “한국에 묻어달라”

자신의 유골을 부탁할 정도로 최 원장과  돈독하게 된    사연이 있다. 
72년 귀국한 가야마 대사에게  일본 외무성은  유럽일본관장 자리
대사급으로 격상해 맡기려 했으나 가야마 대사는 사양하고 
바로 은퇴했다. 

그에게는 다른 뜻이 있었다. 그해 11월 도쿄에 있던 한국연구원
으로 최 원장을 찾아갔다. 
당시의 심정과 각오를 대사는 88년 발표한 ‘최서면과 나’라는 글
에서 토로했다. 

그는 “한국에서 대사로 있으면서 일·한 관계가 중요하다는 신념을 품었고
제2의 인생을 일·한 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을 결심했다”고 썼다. 
최 원장은“가야마 대사가 기회 있을때마다‘일본 사람들은 미국
·소련(러시아)중국·영국과 외교를 잘하면 일본 외교의 성공이라고 생각하지만
한국에서 일하면서 보니 이들  4개국과의   외교를 아무리 잘해도 한국과의
관계를 잘못 처리하면  일본 외교의 실패라는 인식을 하게 됐다’는 말을 자주 했다”고 전했다. 

한·일 관계의 중요성에 공감한 두 사람은 이날 만남을 계기로 
의기투합했다. 
최 원장은 한국연구원에 국제관계공동연구소를 새로 만들어 
야마 대사에게 초대 소장을 맡겼다. 

같은 천주교 신자인 데다 공교롭게도 영세명(아우구스티노)이 
같은 두 사람은 일가(一家)처럼 서로를 아끼고 존중했다 

75년 4월, 가야마는 최 원장의 모친 3주기를 맞아 방한한다. 
지금은 가야마 대사 자신이 묻힌 파주 천주교      하늘묘원을 찾아 참배했다. 
차를 마시면서 가나야마 대사가 대뜸 최원장에게 깜짝 제안을  했다.  
▶가야마=“나도 죽으면 이 땅에서 묻히고 싶다. 최 원장과                       
이세상에서 일·한 관계에 대해 못다 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최서면=“정말인가. 그럼 내가 여기에 묏자리를 만들 테니                       
나중에  오시겠나.” 

최 원장은 자신이 매입한 가족묘지 공간에 가나야마 대사의 가묘
(假墓)를 만들어줬다. 
그 후 가야마 대사는 자신의 가묘를 찾아“영혼의 집이 마련됐다”고
기뻐하면서 자신의 가묘에 성묘까지 했다. 

지금은 가야마 대사의 묘 바로 옆에 최 원장의 가묘가 만들어져 있다. 

유해 봉환식 때 일부 반일 단체 술렁    

야마 대사가 97년 11월 타계한 뒤 그의 유골이 실제로 한국 
땅에 묻히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렸다. 
이듬해인 98년 8월 가나야마 대사의 6남 가나야마 세이기치   
(金山成吉·전 NHK 기자)가 아버지의 유골을 들고 방한했다. 

하얏트 호텔에서 조촐한 유골 봉안식이 있었다. 
국회의장으로서 그날 행사를 주관한 김수한(87) 한일친선협회
중앙회 회장은 당시 경찰로부터 특이동향 소식을 접했다. 

주한 대사를 지낸 일본인이 한국 땅에 묻힌다고 하니 일부 반일 
단체가 술렁거린다는 내용이었다. 

김 회장은 “한·일 관계를 위해 고향도 아닌 한국 땅에 묻히겠다는
야마 대사의 정신이 얼마나 고마운가.  우리가 환영해야지
소란을 피워서는 절대 안 된다”며 사복 경찰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다행히 불상사는 없었다. 
최 원장은 “한국에
유골의 대부분을 묻고 그중 극히 일부를 가나야마 대사의 아들에게 줬다”고 비화를 공개했다. 
시인 구상(具常·1919∼2004)이 쓴 가야마 대사의 비문에는 
“나는 죽어서도 일·한 친선과 친화를 돕고 지켜보고 싶다”고 
다짐 했던 가야마 대사의 유언이 기록돼 있다.


264B114455FA462B0F5D18

교황 바오로 6세(1963.6.21~1978.8.6)와 함께한 
야마 일본대사(오른쪽)  와 최서면(왼쪽)씨


야마 마사히데 전 주한 일본 대사와 최서면 국제한국연구
원장은 독실한 천주교 신자였다. 
공교롭게도 같은 영세명(아우구스티노)을 쓴 두 사람이 1970년대  로마 교황청에서 교황 바오로 6세와 함께 만났다. 

1969년 12월 3일 가야마 주한 일본 대사가 김학렬 부총리와 포항제철 차관 도입 관련 서명을 했다. 
이로써 한국의 숙원사업이던 일관제철소 건설에 속도가 붙었다. 

한·일 모두 기억해야 할 ‘가야마 정신’   

벳쇼 고로(別所浩郞) 주한 일본 대사는 지난해 11월 최서면 원장, 김수한 회장과 동행해 가야마 대사의    파주 묘지를 직접 참배했다. 

그 자리에서 벳쇼 대사는  “한국 분들이 따뜻한 온정을 베풀어  선배 대사의 유골을 모셔주셔서 뼈에 사무치게 감사 드린다”고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김수한 회장은 “가야마 대사는 딸을 한국인에게 시집 보낼    정도로 한국인과 한국 문화를 좋아했고, 겉치레가 아니라 마음속 깊이 한국을 사랑한 일본 외교관이었다”고 기억했다. 

이어 “한·일 관계를 큰 각도에서 바라본 가야마 대사의 정신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이어받아야 한다”면서 “우리도 종전70주년을 맞아 과거에 너무 집착하거나 편협한 반일 감정에서 
벗어나 미래지향적 관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0년 이라크 부흥대사를 끝으로 은퇴한 오가와 고타로 
일본대사관 문화원장(공사)은 “후배로서 가나야마 대사를 존경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관계와 역사를 잘 모르는 일본인들이 한국을 
비방한다”며 “일본에서는 가내야마 대사의 정신을 잊고 있는데 
그분의 정신을 기억하고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최서면 원장은“한국에서는‘아베는 왜 그래’라는 말을 자주 듣고, 
요즘 일본에 가면‘한국은 왜 그래.라는 말을 듣는다”면서“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일찍이 역설한 가야마 대사의 정신이 요즘 
같은 때 더 각별하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옮긴 글)
 
eglee7019%40hanmail.net

작성일2019-01-03 09:36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F 사랑방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10 중년 이후 노화 늦추려면.. 주 1회 해야하는 일 <연구> 인기글 유샤인 2019-01-14 103
1809 축배의 노래 Brindisi from the Opera La Traviata (Italian & Korean… 유샤인 2019-01-12 92
1808 La Donna Mobile -Pavarotti 여자는 변덕이 -베르디의 리골레토에서 (이태리어가사, 한글… 인기글 유샤인 2019-01-06 140
열람중 이런 일본 외교관- 金山政英(가내야마 마사히데)가 있었다는 사실을 아십니까? - Jan 3, 2019 인기글 유샤인 2019-01-03 197
1806 행복한 삶을 위한 키케로의 경구 10개 -이성주의 건강편지 인기글 유샤인 2019-01-02 184
1805 언더우드(Horace G. Underwood)의 기도 인기글 유샤인 2018-12-31 223
1804 길거리 곳곳에서 죽어가는 일본 사람들, 일몬 방사능 피해 심각 인기글 유샤인 2018-12-30 284
1803 믿음의 불복종 선언문 --2018년12월12일, 중국 청두 이른비언약교회, 왕 이 목사. 댓글[1] 인기글 유샤인 2018-12-28 238
1802 참으로 아름다운 여자 였네.... 인기글 유샤인 2018-12-24 318
1801 크리스천 영화 '콜링' Calling (케어코너즈 제작 기독교 영상 찬양 CCM) 인기글 유샤인 2018-12-21 317
1800 ¿Es la edad un estado mental? - El Hormiguero 3.0, 나이란 맘 먹기에… 인기글 유샤인 2018-12-20 279
1799 新興寺의 雪景 Snowy Sceneries of ShinHeungSa Temple 인기글 유샤인 2018-12-19 273
1798 雪中宮 (궁전 안의 눈) - 권오인 Snow In The Palaces 인기글 유샤인 2018-12-19 251
1797 A Story of Handel who composed Messaiah 메시아곡을 작곡한 헨델이야기 인기글 유샤인 2018-12-19 282
1796 결초보은 (結草報恩) Returning Gracious Favor Bounding Grasses Togeth… 인기글 유샤인 2018-12-18 275
1795 O Holy Night - SungSook Lee (Joy of Music) 오 거룩한 밤 (영어 한글자막 … 인기글 유샤인 2018-12-13 376
1794 전체주의 Vs. 반(反)전체주의 인기글 유샤인 2018-12-12 381
1793 남한영화 "박열"을 보고난 유샤인의 소감 인기글 유샤인 2018-12-11 407
1792 박근혜 대통령 관련 가짜 뉴스 고발 및 그리스도인의 책무(고발자 안상수 의원): 사랑침례교회 정동수 목사 인기글 유샤인 2018-12-10 392
1791 [김동길 인물에세이 100년의 사람들] 정인보(1892~?) 인기글 유샤인 2018-12-09 407
1790 일본 근대 학문과 정치사상의 표상, 오오쿠마 시게노부(大隈 重信) 인기글 유샤인 2018-12-09 363
1789 Some Very Interesting Predictions: 인기글 유샤인 2018-12-09 321
1788 황성 옛터- 유지나 The Ancient Site Of Ruined Castle (영한자막 English &… 인기글 유샤인 2018-12-08 345
1787 나를 감옥에 넣었지만 보릿고개 시대로 [김동길 인물 에세이 100년의 사람들] (46) 박정희(1917~1… 인기글 유샤인 2018-12-08 344
1786 "정녕 신은 대한민국을 버리는 것일까?" -강석두 (페북에 글 많이 쓰는 교수님)< 인기글 유샤인 2018-12-08 331
1785 차신재의 가을 문화산책 Cha SinJae's Autumnal Leisurely Walk On Po… 인기글 유샤인 2018-12-04 464
1784 "Come And Dine 와서 먹으라" 영한자막 English & Korean captions 인기글 유샤인 2018-12-03 459
1783 世界가 평가하는 革命家 朴正熙 인기글 유샤인 2018-11-30 503
1782 삶을 바꾼 운명의 한 문장/세계 최고 부자 록펠러 인기글 유샤인 2018-11-27 568
1781 內分泌腺 靈動의 呼吸法 (Yoga Breathing) - 요가교전(敎倎)에서 인기글 유샤인 2018-11-22 675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